'누가, 누구를 위하여, 왜, 어디에, 어떻게, 무슨 공간을 만들고 누리게 하느냐'가 공간정치의 핵심입니다.
                                                                                           [김진애의 공간정치읽기] 중

 지난 2009년 10월 30일, 오후 2시, 창원 중앙동에서는 중앙사회교육센터( 마을도서관) 새단장을 기념한 작은 행사가 열렸다.
 
창원의 마을도서관은 1996년부터 이주민복지회관(마을회관), 민원센터나 동사무소 공간, 아파트관리사무소 등의 공간에  설치되기 시작했다.


 --- 창원의 마을도서관을 위의 질문처럼 공간정치로 다시 풀어보면?

누가  : 의식 있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각계 전문가와 공무원,  뜻있는 시민들이 결집해서 지금의 [경남정보사회연구소]전신인 [경남도서관및 정보문화발전연구소]라는 조직을 만들며 이 운동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누구를 위하여 :  바로 공간의 주인인 시민들이 자신을 위하여

: 공간의 주인이 자신의 본래 것을 찾아서, 자신들이 필요하고 희망하는 공간을 만들기 위하여

어떻게 :  사람들이 뜻을 모으고 아이디어를 모아서 협력자를 설득한다. 특히 행정기관, 당신들이 해야 할 중요한 일이 있다. "창원의 아깝게 버려진 공간을 마을도서관으로 만들자"는 설득이 창원시의 정책으로 채택되어 동네에 도서관이 실제로 만들어지기 시작한다.

무슨 공간을 만들고 누리게 하느냐 : 마을도서관, 바로 우리 동네에 도서관을 만들어, 책과 자료를 찾을 수 있고, 이웃과 소통하는 나눔의 마당, 배움의 마당, 문화의 마당, 마을의 정치가 이뤄지는 참여의 마당을 누리게 하고자 한다.
-----------------

이번 중앙마을도서관의 새단장의 의미는  공간의 자기 자리 찾기다.

원래 이 공간은  마을회관으로 만들어져, 마을도서관의 기능을 담기엔 불편한 구조를 하고 있었다
어쩌면 이번 새단장이  중앙마을도서관으로서는 처음으로 공간의 효용을 목적에 맞게 새롭게 구상해서 내부구조를 정비한 사례가 될 것이다.
빠듯한 예산안에서 건물전체를 전반적으로 리모델링을 하진 못했지만 공간의 주인인 시민들이 편안하게 즐기고 유익한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참으로 여러사람들이 노력했다.

이 공간에
어떤 사람들이 무엇을 만들어 갈 것인가?
어떤 즐거움을, 어떤 상상력을, 어떤 깨달음을, 어떤 집념을, 어떤 눈물을, 어떤 논쟁을, 어떤 수다를,
어떤 변화를 만들어 갈지?

그런 의미에서 창원의 마을도서관은 공간정치의 가장 첨단에 서 있다.
머물지...역동할지...

주사위는 던져졌다.


---------------------------------------------------

# 새단장 기념식  - 문광조 경남정보사회연구소 이사장 개회사



# 새단장 기념식  - 박성대 중앙사회교육센터 운영위원 인사말


# 새단장 기념식  - 이찬호 시의원 축사


# 새단장 기념식  -테이프 컷팅


# 새단장 기념식  -기념다과 
(정성스럽게 음식을 준비한 도서선정위"책사랑", "경남북아트연구소""따비"회원님들, 차혜란, 이인숙, 정형숙선생님들 수고한 분이 많으신데...아쉽게 사진이 흔들렸네요. ..)

# 독서강좌 "꿈꾸는 도서관과 행복한 책읽기" - 이미숙 (창원전문대 문헌정보과)
 (직접 그림책을 읽어 주시기도 하며 도서관과 행복한 책읽기를 주제로 좋은 강연을 해주셨습니다 )

도와주시고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0
012345678910

0123456789


새단장으로 변화를 가진 곳이
들어오는 입구에 방풍실을 만들어 전면 공간을 조금더 확보했구요
기존의 1층로비 공간으로 업무공간과 인터넷프라자를 이동했습니다
도서관 내부를 온전히 열람공간과 서가공간으로 확보하고
작은 무대와 영화상영시설을 확보하였습니다.


Posted by 이재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천부인권 2009.11.08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따비 회원님들 신나겠습니다.

  2. 이은진 2009.11.10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공간으로 태어 난 것을 축하드립니다.

    아마도 애초에 1층은 도서관 자리는 작은 연극이나 연주회하기에 좋은 장소였었고, 그 옆에 지역의 토착민 단체인 삼원회, 그리고 들어오는 입구의 수위실 같은 곳, 1층의 계단 올라가는 곳의 화단용 공간 등이 원래의 모습대로 살릴수 있었다면 좋았을 것을 하는 생각을 합니다.
    2층에도 원래 베란다를 잘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있었고, 1층과 2층을 터놓은 높은 천장이 있는 공간은 들어오면서 밝은 분위기를 주고, 아울러 간단한 행사도 1층에서 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내부가 어떻게 바뀌었는지도 소개해 주었으면, 더 좋았을 것을 하는 생각이 드는 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