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 창립 회원이자 초대 소장, 직전 이사장을 역임하신 이은진 교수님이 3년간 학교를 휴직하고, 7월 5일 경남발전연구원장으로 취임하였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경남발전연구원 홈페이지에 올려 놓은 이은진 교수님의 인사말을 옮깁니다.



  희망과 혼란이 교차하는 격동의 시대에 미래사회의 변화를 예측하고 대비하는 명실상부한 지역 싱크탱크로서 경남발전연구원의 역할과 사명이 더욱 부각되고 있습니다. 1995년부터 본격적으로 실시된 지방자치제도는 그간의 축약적인 경제발전 성과와 함께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한 새로운 획을 긋는 역사적인 계기가 되었습니다. 국가 발전과정에서 지방이 국가경영과 함께 사회발전을 주도하는 큰 힘으로 부상하게 된 것은 광복 이후 우리 민족의 숙원을 달성한 쾌거이며 또한 토인비가 말한 역사의 진전이기도 합니다.

  한편, 지방화와 함께 또 다른 변화의 축인 세계화는 기대와는 달리 그렇게 만만하지가 않습니다. 작금의 심각한 세계경제 침체는 무한경쟁이 빚어낸 또 하나의 가혹한 시련인 동시에 시험대이기도 합니다. 이와 같은 무한경쟁시대에 지방의 경쟁력과 더 나아가 국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 도민의 잠재적 역량을 총동원하고 결집하는 노력이 더욱 필요할 것입니다. 이를 추진하는데 필요한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작업을 뒷받침하고,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일이 우리 연구원의 책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앞으로는 시대가 요구하는 창의적인 연구와 실천적 정책개발, 과학적인 조사·분석을 통하여 경남의 지속적인 번영과 함께 국가의 발전을 앞당기는 연구원 본연의 임무수행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경남발전연구원장   이 은진
email : ejlee@gndi.re.kr
Tel: 055) 239-0125

출처 : 경남발전연구원 홈페이지


관련기사
강병기 부지사·이은진 원장 취임 - 정무직·경발연 제 역할 찾을까 새 얼굴에 기대 쏟아져(경남도민일보 2010년 07월 06일 (화))

"이날 임명장을 받은 이은진 경남발전연구원 원장도 프레스센터에 들러 "도정에 관한 정책들이 일반 도민에게도 알려져야 했는데 충분히 알려지지 않았다"면서 "중요한 이슈에 대해서는 어떤 것이 해답이다, 어떤 것이 좋다 결론을 내리기보다는 도민이 직접 판단할 수 있도록 시나리오별로 정책을 제시하고 장·단점을 비교해볼 수 있는 자료를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선비 2010.07.07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임을 축하 드리며 많은 기대를 해 봅니다.
    김두관을 위한 연구가 아닌 도민을 위한 연구를 ...

  2. BlogIcon 딸조아 2010.07.07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사님, 어젠 제대로 인사를 못드렸습니다.
    제가 주변머리가 없어서...

    취임 축하드립니다.

  3. 설미정 2010.07.07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사장님.. 아니군요.. 원장님^^ 축하드립니다.
    시민을 위하는 정책을 많이 연구, 개발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도지사가 잘 실천할 수 있기를 바라고 또 바랍니다.

    취임 축하드립니다.

  4. BlogIcon 이윤기 2010.07.09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인사 중에서 가장 잘 된 인사라고 생각됩니다.
    많은 분들이 적임자라고 평가하시더군요.

  5. BlogIcon Eun-Jin Lee 2010.07.24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모르는 사이에 축하인사를 받았습니다.
    뒤늦게 축하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말로 무어라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잘하도록 하겠습니다.

    연구원에 계신분들이 모두 즐거운 표정으로 재미나게 활동하시게
    그리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려고 합니다.
    그러면 연구원 전체적으로 조직의 질적 수준이 향상되리라 기대합니다.

    사람사는 곳이 한 순간에 바꿀수 있으리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만, 그렇다고
    기대하지 않으면, 더욱 악화될 뿐이지요.
    차근 차근 하루 하루, 일주일 일주일, 그리고 저로서는 제가 일할 156주 중에 3주가 지나고 4주째를 맞이하려고 하고 있습니다.벌쎄 2%의 시간을 사용했습니다.

    세월이 빠르군요.

    이은진 올림

  6. 이은진 2010.08.04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호 저 이은진임

  7. BlogIcon 백만장자 2010.08.14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밤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