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에 환경사회학회가 주관한 팔당 진중리의 유기농 단지를 견학할 기회가 있었다.
전날 고려대에서 있은 4대강 사업(4대강 살리기 사업이 아닙니다) 피해지역을 방문할 기회가 되었다.  필자로서는 서울의 중앙선 전철이 팔당까지 간다는 것이 신기하였다.  우리가 내린 지역은 운길산역이다. 

필자는 서울대역에서 하루를 머물고 이촌에서 운길산 가는 전철을 탔다.  서울이 이제 경기도의 대부분을 교통권에 두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길산역에서 내려, 4대강 사업으로 이전 대상이 된 진중리 유기농 단지 분들이 마중을 나왔다. 
이곳은 원래 서울 사람들의 식수원 지역이라 70년 대부터 이미 유기농법을 개발하여 우리나라 최초의 유기농 지역이 되었다 한다.  초기에는 유기농을 장려하여, 식수원을 보호하였는데, 이번 4대강 사업을 시작하면서 다른 곳으로 떠나라는 명령을 하고 있다. 
일단 재판을 신청하였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문을 끝내고, 주민들과 대화를 위해 모인 곳이 사진에 나오는 건물이다. 

이 건물은 2008년 10월에 지어졌고, 2층의 조안 씨앗도서관은 유기농하는 부부가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건물이 멋지다. 도서관이라는 팻말이 있어 사진을 찍어 보았다.

시설도 잘 되어 있고, 주민들의 모임터이자, 사랑방 같은 역할을 하는 것 같았다.  1층에는 어린이 집이 있는데, 농촌에서는 시간제로 운영하는 방식이 잘 맞지 않아 이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사진에 보이지 않지만, 도서관 앞에 운동장이 있고, 우리가 도착하였을 때에는 고교생인듯한 사람들이 야구를 하고 있었다.  이곳 사람들 같지는 않았고, 외지에서 온 사람들 같았다. 
유기농 뿐만이 아니라, 동네 공동체를 형성하고 같이 어울리는 것이 좋아 오게 되었다

금요일 저녁은 유기농 단지가 노는 날이라고 한다.  즉 매일 저녁마다 유기작물을 수집하여 서울로 보내는데, 금요일은 쉬기 때문에 우리가 간날 전날의 저녁에는 동네 사람들이 축구를 했다고 한다.  그런 점이 좋아서 이 곳에 와서 살게되었다 한다.  그러니까 유기농 뿐만이 아니라, 동네 공동체를 형성하고 같이 어울리는 것이 좋아 오게 되었다는 말이다.


아래 2개의 사진은 설명을 듣고, 운길산역에 가는 길에 유기농 단지 마을을 보며 촬영하였다. 
마을 주민이 말하기를, 이곳 경찰서에서 이번주에 경찰 1개 중대가 측량하는 사람들과 같이 들어와 4대강 사업의 세부 측량을 할 것이라고 한다.  지금까지 마을 주민들은 측량을 거부하고 그들이 마을에 들어오는 것을 막고 있었다.
자신들도 3군데 들어오는 길을 막으려고 하는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한다.  나는 오늘 이후에 이곳에서 어떤 사건이 벌어질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 일단 사진을 촬영하였다. 
우리는 이미 용산 참사를 기억하고 있기에 경찰과의 대결이 항상 국민들을 불안하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 보이는 강이 북한강이고, 건너편은 두물머리라고 하는 지역이다.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는 곳이라는 뜻이다.
서울 몇몇 사람들의 주말 자전거 길을 위해 4대강 사업을 하는 것으로 이곳 사람들은 이해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대강사업은 이미 라디오 광고에서 말했듯이 댐을 쌓고, 바닥의 모래를 준설하는 작업이다.  그리고 이를 이용하여 땅을 개발하여 팔겠다는 것이다.

자전거 길을 낸다고 한다.  그러나 이곳 마을은 이미 국도변으로 자전거 길을 내려고 계획을 하였고, 이 발표가 난 후에 곳 강변으로 자전거 길을 낸다고 4대강사업이 발표 되었다고 한다. 
4대강사업의 자전거 길은 강가에 높은 뚝을 쌓고, 그 곳에서 자전거를 타게 만든다는계획이다.
자전거를 타는 맛은 계속 강이 보이는 것이 아니라, 보이다 말다하는 경치의 변화가 더욱 운치가 있다고 한다.  서울 몇몇 사람들의 주말 자전거 길을 위해 4대강 사업을 하는 것으로 이곳 사람들은 이해하고 있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un-Jin Lee 2009.10.27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뉴스에 보니 이곳 주민들 20여명이 연행되었다고 하는 군요. 이분들이 말씀하신 대로 되어서 정말 안타깝군요. 제가 견학갔을 때 보니, 대부분, 오래된 토박이들하고, 서울에서 귀농하셔서 농사지으시는 분들이던데...
    여러분들이 피해자가 생기면, 매일 저녁때마다 서울로 나는 유기농이 배달이 끊기겠군요.
    농촌이 죽어서 서울이, 도시가 살수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아직도 계시겠지요.

    곧 유기농산물 가격이 오를 것입니다.
    그러면 농민들의 희생에 눈감은 도시사람들도 어려워지겠지요.
    이미 늦습니다.
    지금 이분들을 돌봅시다. 그래야 도시의 먹거리도 살아남니다.

  2. 노재성 2010.09.24 1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길산 산행을 몇번 했지만 며칠전 씨앗도서관앞을 지났다. 도서관 이름도 좋거니와 이렇게 강가에 경치좋은 곳에 시골인데도 도서관이 있다니 참으로 반가웠다.
    시간이 없어서 들르기를 다음으로 미루었는데 뒤 돌아 보면서 마냥 아쉬웠다.
    그런데 오늘 이 글을 보니 철거라니 참으로 안타깝다. 동네 토박이 어른들이 잡혀 갔다니 지금 어찌되었는지 가슴이 아프다. 자연을 한번 훼손하면 몇 십년 몇백년간 회복이 불가능 하다는데 4대강보막이 하고 모래 채취하여 썩은물 생태계변화를 어찌할지 참으로 안타깝다.
    성경에 자연을 정복하라고 해서 이장로가 자연을 정복하는지 모르겠지만 자연을 정복하면 부메랑이 되어 자연이 사람을 정복하는 보복을 모르는지 노가다 십장 기질인디 참으로 아이큐 200이 되는 나는 도통 모르겠다.
    씨안도서관이 철거돼서는 안되겠지만 혹 몰라서 낼 한번 방문해서 사정을 알아봐야 겠다.